NC Lottery Today, 매혹적인 노스캐롤라이나 복권 정보

노스캐롤라이나 복권 역사

노스캐롤라이나의 복권은 특히 젊은 복권입니다. 사실, 이 온라인 복권은 복권을 제정하는 주 법률이 2005년에 서명된 후에야 존재하게 되었습니다.

이 복권은 교육을 위한 기금 마련이라는 한 가지 목적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는 복권의 공식 명칭인 “노스캐롤라이나 교육 복권”에 반영되어 있습니다.

NC 복권 웹사이트에 따르면 복권 수익금의 100%는 주의 교육 프로그램 자금으로 사용됩니다. 당첨되지 않은 복권 플레이어는 자신의 돈이 내일의 지도자를 교육하는 데 사용된다는 사실에서 위안을 찾을 수 있습니다.

NC 복권 돈은 무엇에 쓰입니까?

수익금의 50%는 어린이의 학급 규모를 줄이는 데 사용되므로 교사는 각 어린이에게 보다 개별적인 관심을 기울일 수 있습니다.

40%는 학교 건설 및 수리에 사용됩니다. 더 많은 학교는 학생 인구를 늘리기 위해 덜 혼잡하다는 것을 의미하며 수리는 안전 위험을 줄이고 학생의 교육 환경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수익금의 나머지 10%는 대학 장학금으로 사용됩니다. 먹튀검증업체  이 기금은 저소득 배경의 학생인 Pell Grant 학생에게 전달됩니다. 이 학생들은 장학금을 사립이든 공립이든 노스 캐롤라이나 대학에서 학비를 지불하는 데 사용할 수 있습니다.

NC 로또 규칙은 무엇입니까?

노스캐롤라이나 복권은 두 가지 주요 유형의 복권을 제공합니다.

인스턴트 스크래치 오프는 카드의 다른 영역에 있는 덮개를 긁어서 재생할 수 있는 빠른 게임이 있는 카드입니다. 각 게임의 규칙은 틱택토 및 크로스워드 퍼즐과 같은 게임에서 테마를 차용하여 다양합니다.

일반적으로 스크래치 오프는 상대적으로 승률이 높지만 보상은 더 적습니다. 복권 도면은 복권의 다른 유형입니다.

North Carolina에는 Pick 3, Pick 4, Cash 5, Powerball 및 Mega Millions 복권 추첨이 있습니다. 각 도면의 규칙은 다르지만 기본 원칙은 동일합니다.

그림 티켓은 많은 소매점, 특히 7-11과 같은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또한 사용자를 위해 티켓을 구매하고 결과를 확인하고 당첨금 지불을 처리하는 많은 온라인 복권 판매자가 있습니다. 서비스를 사용하기 전에 항상 온라인 복권 사이트의 평판을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추첨에 따라 NC 복권 플레이어는 3에서 6 사이의 숫자를 선택하며 사용 가능한 숫자 범위는 추첨마다 다릅니다.

고려해야 할 다른 변수는 티켓 가격(더 많은 금액을 지불하면 당첨 가능성이 높아짐), 추첨 날짜, 플레이 유형(기본적으로 일치해야 하는 번호 수와 순서), 선택한 번호가 재생되는 횟수입니다. 하나의 티켓으로 여러 그림을 재생할 수 있습니다.

플레이어는 TV 또는 온라인 공지를 통해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복권 당첨자는 복권에 서명을 하여 타인이 복권을 주장하지 못하도록 하고 복권에 기재된 번호로 복권 담당자에게 연락해야 합니다. 거기에서 플레이어는 일반적으로 몇 년에 걸친 장기 지불 또는 비교적 적은 일시 지불 중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추첨에 당첨될 확률은 매우 낮지만(Powerball 잭팟에 당첨될 확률은 1/195,249,054임) 즉시 백만장자를 만들 수 있을 만큼 지불금이 큽니다.

역대 NC 복권 당첨자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복권 커플은 마감 하루 전에 100만 달러의 복권 당첨금을 청구했을 때 모든 사람들에게 긴장의 의미를 보여주었습니다. 행운의 NC 복권 당첨자인 롤리 힐은 당첨자의 관심에 초조해 몇 달 동안 발을 멈춘 채 자신의 복권을 성경을 비롯한 여러 곳에 숨겨 두었습니다.

또 다른 NC 복권 당첨자인 Marsha McCain은 $100,000에 당첨된 후 모든 부채를 청산할 수 있었습니다. 그녀는 빚을 청산하는 것 외에도 토지를 구입할 수 있었고 요리사로 계속 일했습니다.

복권을 파는 편의점 주인인 베키 오즈먼은 13개월 동안 복권으로 12번의 대박을 터뜨렸다. 그녀의 상금 중 하나는 $150,000의 상금이었습니다.

NC 복권 사기

상대적으로 짧은 역사를 가진 NC 복권은 복권 사기가 많이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복권판매자들 사이에서 복권 대박의 빈도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베키 오즈먼처럼 평균 이상의 NC 로또에 당첨된 가게 주인이 여러 명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복권은 2008년에 당첨자가 복권 소매에 연루되었는지 여부를 추적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로서는 소매업체의 승률이 불균형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복권 관계자는 지금까지 사기에 대한 구체적인 증거를 보지 못했습니다. NC 복권 플레이어는 복권 결과를 직접 확인하여 나중에 현금화할 때만 티켓이 패자라고 주장할 수 있는 소매업체에 의해 사기를 당하지 않도록 권장합니다.